smallbanner.gif

320gif.gif 오빠 믿어.gif


포인트 정책 [쓰기 500 | 읽기 0 | 코멘트 50]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 최근 중국 제작사와 계약…"다수 작품에서 조선족 소재"

2021.03
23
추천한 회원 보기 로그인 후 추천 / 비추천 가능
추천한 회원
오종이

본문

536211_422400_266.jpg
조선구마사 (사진=SBS 캡처)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중국풍 설정에 대한 논란에 휩싸이며 박계옥 작가가 최근 중국 콘텐츠 제작사와 집필 계약을 체결한 사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3일 첫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를 집필한 박계옥 작가는 지난 15일 중국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우쟈핑 대표. 이하 쟈핑픽처스)와 집필 계약을 체결했다.

박계옥 작가와 작품 계약을 체결한 쟈핑픽처스는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에 투자해 한중 콘텐츠의 물꼬를 튼 바 있다. 이번 한국 유명작가와의 직접 계약을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 내 방영을 준비 중에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해당 사실이 조명받는 이유는 이번에 첫 방송된 박계옥 작가의 작품 '조선구마사'에서 극 중 요한의 통역사 마르코(서동원)가 충녕대군과 함께 찾은 기생집에 월병, 피단 등 중국식 식사가 가득 차려져 있었다는 점 때문이다.

그간 박계옥의 저작권 등록 작품들 중에서는 역사 왜곡 논란이 된 작품들을 비롯해 '중국식 출장 연애'와 무산된 '리틀 차이나' 등 중국 관련 소재의 작품이 쉽게 발견됐다.
그는 드라마 '닥터프리즈너', '감격시대 : 투신의 탄생', '바보엄마', '카인과 아벨' 등과 영화 '나두야 간다', '댄서의 순정', '천군' 등을 집필했으며 다수의 작품에서 조선족이라는 소재를 사용해 온 점이 눈에 띈다.

'조선구마사'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시국이 어느 땐데.. 파오차이만 생각해도 열받는다", "조선 기생집에 월병, 피단에 중국 술까지?", "조선구마사 아니고 중국마사인줄" 등의 가열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계옥 작가는 앞서 전작인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서도 '조선왕조실록 다 지라시', '언제까지 종묘재례악을 추게 할 거야' 등의 대사로 조선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출처 : 뉴스웍스(http://www.newsworks.co.kr)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포인트 정책 [쓰기 500 | 읽기 0 | 코멘트 50]

pc통신
달인
달인후기
링크썸
마이링크
늑대훈련소
OP가이드
보지보드
문의
문의
문의
문의
토인국
SAVE검증원
은꼴넷